대학입시는 우리 사회의 중요한 이슈 중 하나입니다. 매년 입시시즌이 다가오면 대학입시와 관련된 기사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그중에는 대입 자기소개서를 심사하는 구조에 대한 기사도 있습니다. 기사 중에서 입학사정관 1인당 심사하는 학생의 숫자에 대한 기사는 대입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수험생이 관심을 가질 만합니다.

교육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5학년도 입시통계를 보면 국가가 예산을 지원하는 60개 대학의 입학사정관 1인당 평균 69명을 심사했으며, 성균관대가 1인당 평균 심사 인원 3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중앙대(251명), 경인교대(235명), 경희대(159명), 서울대(137명), 고려대(110명) 순으로 1인당 평균 100명이 넘는 대학이 많았습니다.


역시 교육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7학년도 입시통계에서는 입학사정관 1인당 평균 100.9명의 학종 서류를 심사(전체 지원자 수 39만9,677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강대가 입학사정관 1명이 평균 259.5명의 서류를 평가했고, 이어 중앙대(254.0명), 경희대(243.6명), 한양대(228.3명), 건국대(220.8명), 성균관대(214.2명) 순이었습니다.




겉핥기 평가 의문 제기


이렇게 행해지는 평가가 과연 올바르게 진행될 것인가에 대한 겉핥기 의문도 제기되고, 이에 대한 대학측의 반박도 있습니다. 바쁘다보니 계량화된 성적 위주로 진행될 것이며 대학교 자기소개서와 같은 서류는 형식적으로 볼 것이라는 의심이나 논란에도 불구하고, 수험생의 입장에서는 제도개선은 먼 이야기이고 자신의 당락여부는 눈앞의 관심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수시로 바뀌는 제도에 대한 의견보다는 이러한 구조 속에서 개별 수험생에게 필요한 대책을 생각해봅니다. 
한 사람의 입학사정관이 수십, 수백명의 자기소개서와 학생부를 봐야 하는 구조에서 꼼꼼하고 정성을 다해서 읽어주기를 바라는 것은 오히려 무리라고 생각됩니다. 일방의 수인과 희생을 전제로 하는 제도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보기좋게 쓰자.


글이라고 모두다 잘 읽혀지는 것은 아닙니다. 교내활동, 봉사활동, 동아리활동 등 거의 비슷하고 특이할 것이 없는 우리 수험생들의 환경에서는 소재 또한 비슷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비슷한 소재의 글을 읽다보면 그 얘기가 그 얘기이고, 느낀 점도 정말 베낀 것처럼 대동소이해서 멀쩡한 정신도 혼미해져 올 지경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게 보면 입학사정관들의 입장을 이해못할 바도 아닙니다. 그러니 우리가 자기소개서를 눈에 쏙 들어오게, 잘 읽히게 써야하는 것은 대학에 합격하고자 하는 수험생이라면 반드시 유념해야 하는 점입니다.



꼬리가 몸통을 흔든다구?

꼬리가 몸통을 흔든다는 말(Wag The Dogs)은 주객전도의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자기소개서에 대입해서 본다면 ‘몸통’은 진실된 ‘내용’, ‘꼬리’는 수식 등의 ‘기법’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눈길을 사로잡는 자기소개서를 써야한다는 말은 표현방법이나 수식에 관심을 기울이라는 말은 아닙니다. 만약 이를 잘못 인식하여 꼬리가 몸통을 흔들 수 있다고 여겨 기법과 수식 등에만 치우친다면 자칫  '속 빈 강정'이나 '천박한 포장'정도의 C급 분류로 취급되고 말 것입니다.


관건은 내용, 그 후에 표현

중요한 것은 내용입니다. 정말 화려한 헐리우드 초호화 배우들을 캐스팅하고도 허접한 시나리오로 망친 영화를 종종 보실 것입니다. 이제는 스펙을 쓸 수도 없는 제도가 되었지만, 사실 스펙을 쓴다고 될 문제도 아닙니다. 정작 중요한 것은 그 안에 담긴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내용이 가장 중요하고, 그리고 난 후에 그 내용을 진솔하게 표현하는 방법이 고려되어야 하겠습니다.



자소서, 처음이라 막막할 때

자소서첨삭 한 번 더!!

마지막 점검은 역시~ 화룡점정